황교익,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직격 "말장난해···인용 표기 안 했으면 표절"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12-31 12:23
조회
238

0003849634_001_20201231083144567.jpg?type=w430


한국사 강사 설민석씨/사진=설민석 유튜브 캡쳐
[서울경제]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이면서 논란의 중심에 선 한국사 스타 강사 설민석씨가 모든 방송 프로그램 하차하는 한편 유튜브 활동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학위 장사 대학원 전반의 문제”라고 상황을 짚었다.

황씨는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학벌 사회 대한민국의 민낯이 이렇게 가끔 드러나봤자 제도의 변화는 전혀 없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황씨는 곧이어 올린 다른 글에서 ‘다른 논문들을 참고하는과정에서 인용과 각주 표기를 소홀히 했음을 인정한다’는 설씨의 해명 발언을 인용한 뒤 “말장난을 했다”면서 “인용 표기를 하지 않았으면 표절”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황씨는 “‘소홀히 했다’가 아니라 ‘표절했다’고 말해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온라인 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29일 설씨의 석사 논문을 입수해 논문 표절 검사 소프트웨어인 ‘카피킬러’로 확인한 결과 표절률이 52%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0003849634_002_20201231083144582.jpg?type=w430


음식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연합뉴스
디스패치는 설씨가 지난 2010년 작성한 논문인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서술에 나타난 이념 논쟁연구’가 대학원 A씨가 작성한 논문과 유사하다면서 “일부 문장은 ‘복붙’, 일부 단락은 짜깁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매체의 보도 내용을 보면 총 747개 문장으로 이뤄진 설씨의 논문과 A씨의 논문 중 100% 동일한 문장은 187개다. 또한 표절 의심 문장은 332개로 조사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함께 디스패치는 논문 초록의 대부분이 ’카피킬러‘에서 표절로 인식됐고, 블로그에 게재된 글을 출처도 밝히지 않고 사용한 것으로 보인고도 했다.

아울러 설씨가 A씨의 지난 2007년 논문 결론을 통으로 붙이면서 단어와 조사조차 바꾸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설씨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논문을 작성함에 있어 연구를 게을리하고 다른 논문들을 참고하는 과정에서 인용과 각주 표기를 소홀히 했음을 인정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설씨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과오이며 교육자로서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안일한 태도로 임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도 했다. 로얄카지노/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