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세종청사 공무원 줄줄이 확진…'집단 감염' 현실화 우려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3-12 13:28
조회
285

0000799769_001_20200312110905935.jpg?type=w430원본보기


'행정중심'인 정부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중앙부처 공무원들이 잇달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청사 근무자들의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오늘(12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1명과 국가보훈처 직원 1명 등 세종청사 근무 공무원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세종청사에서 현재 근무 중인 공무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모두 9명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7일 세종1청사 10동에 근무하는 보건복지부 직원 1명이 확진된 것을 시작으로 10일에 5-1동 해양수산부에서 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어 어제에 해수부에서 부부공무원을 포함해 4명이, 교육부에서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세종청사 인근 민간건물에 입주한 인사혁신처 직원 1명과 별도 건물이 있는 대통령기록관 직원 1명까지 합치면 세종시에 근무하는 중앙부처 공무원 확진 사례는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세종시 보건소에서 현재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해당 부처는 접촉 가능성이 있는 인원을 자택 대기시켰으며, 청사관리본부도 확진자 동선 파악과 방역 조치에 나섰습니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해수부는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자택에서 대기하며 근무하도록 했습니다.

해수부가 입주한 5-1동 건물은 전체를 소독하고 확진자가 근무한 4층 사무실과 기자실을 폐쇄했습니다.

구내식당 운영도 중단했으며 일반 민원인들의 출입도 금지한 상태입니다.

바로 옆 5-2동의 농림수산식품부도 11일부터 기자실을 일시 폐쇄하고 일부 인력은 재택근무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교육부도 확진자가 소속된 실의 3개국 직원 100여 명 전원이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했으며 최근 확진자와 회의·식사 등으로 밀접접촉한 경우도 마찬가지로 조치했습니다.

보훈처 역시 확진자가 속한 부서 직원 20여 명이 자택 대기 중입니다.

문제는 청사 내 근무자 가운데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각 부처 확진자와 접촉한 근무자들의 코로나19 검사가 아직 진행 중이고 해수부 확진자의 경우 감염 경로마저 확실치 않습니다.

최고 보안등급 시설인 정부세종청사는 전국 11개 정부청사 가운데 최대 규모로 공무원만 1만2천여 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공무원이 아닌 상시 출입인원까지 합치면 1만5천여 명이 상주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세종청사 내 중앙부처에서 감염자가 더 나올 경우 정부 기능 수행에 차질이 생길 우려가 큽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세종청사 내 집단감염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청사 방역 수위를 계속 높여가고 있습니다.

이달 3일에는 하나로 이어진 세종청사 내 건물의 동 간 연결통로를 폐쇄했고, 어제에는 서울·세종·과천·대전 등 전국 정부종합청사 4곳에서 출입 시 마스크를 벗지 않아도 되도록 '안면인식' 시스템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최근에는 매주 2차례 하는 청사 내부소독과 별도로 매일 바닥 소독을 하고 있으며 오늘부터는 청사 구내식당에서 식사할 때 서로 마주 보고 앉지 못하도록 의자 배치를 바꾸고, 이용 시간대도 부처별로 달리해 한꺼번에 사람이 몰리지 않도록 조정했습니다.

국가공무원 인사·복무를 관장하는 인사혁신처도 재택근무와 자가격리를 더 적극적으로 하도록 각 부처에 코로나19 관련 근무지침을 최근 새로 내려보냈습니다.

재택근무 시 근무환경을 유연하게 적용하도록 하고 임신한 공무원이 재택근무하기 곤란한 업무를 하는 경우 임신검진 휴가를 활용해 쉴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한창섭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사람이 많이 모이게 되면 어떤 형태로든 감염 우려가 있다. 각 부처에서 더 적극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해 최대한 근무자 수를 줄여야 한다"며 "상황이 악화하면 어렵더라도 청사 내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0000799769_002_20200312110905966.jpg?type=w430원본보기


온라인바카라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