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작품상 소감 전한 여성 누구…봉준호 후원자 이미경 CJ 부회장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2-10 15:37
조회
299
아카데미 휩쓴 '기생충'
수상 소감 전한 이미경 부회장에도 관심
'기생충' 글로벌 성공에 CJ의 통 큰 투자


0004287265_001_20200210143602039.jpg?type=w430원본보기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이미경 CJ 부회장, 곽신애 바른손 대표 /사진=로이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오스카 4관왕을 휩쓸며 전세계 영화계에 굵직한 획을 그었다. 이같은 기록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작품상을 거머쥐었다. 또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이 작품상에 호명되자 영화 출연 배우와 봉준호 감독, 그리고 제작사와 배급사를 대표해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가 기쁨을 함께했다.

0004287265_002_20200210143602079.jpg?type=w430원본보기


이미경 CJ 부회장과 '기생충' 팀 /사진=로이터
특히 수상 소감은 봉준호 감독이나 송강호 등 배우들이 하지 않았고 곽신애 대표와 이미경 부회장이 차례로 마이크를 잡아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 곁에는 허민회 CJ ENM 대표도 함께 자리해 함박웃음을 지었다.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무대에 오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영어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머리,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과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 그리고 그는 자기 자신을 놀리지만, 절대 심각해지지는 않는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기생충' 제작진들과 동생 이재현 CJ 회장, 한국 관객에 인사를 전하며 "'기생충'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많은 분들이 저희의 꿈을 만들기 위해 지원해줬다"고 인사했다.

이 부회장은 또 "정말 정말,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한국 영화를 보러 가주시는 관객들에게 감사하다는 것이다. 주저하지 않고 저희에게 의견을 얘기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런 의견 덕에 저희가 안주하지 않을 수 있었다. 이같은 의견 덕에 많은 감독과 창작자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0004287265_003_20200210143602124.jpg?type=w430원본보기


오스카 작품상까지 4관왕의 영광을 안은 '기생충' /사진=로이터
업계에서는 '기생충'의 이같은 기록이 작품성에도 있지만 글로벌적인 성공에는 CJ의 통 큰 투자가 주효했다고 입을 모은다.

SBS CNBC에 출연한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연구소장은 "'기생충'이 놀라운 업적을 올리게 된 배경에는 역시 우리 기업이 있었다. CJ ENM을 비롯한 계열 그룹이다. 이병철 회장이 "문화가 없으면 나라도 없다"는 이야기를 했다. CJ는 그동안 문화계에 투자를 많이 해왔다"고 말했다.

포춘은 '기생충'과 이미경, 이재현 세 사람이 합작한 한국 영화의 결과라고 지난 1월호를 통해 보도했다.

0004287265_004_20200210143602170.jpg?type=w430원본보기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이 매체는 "'기생충'의 최대 재정적 후원자는 미키 리(이미경)"라며 "삼성그룹 창업자의 손녀이며 CJ는 삼성그룹으로 부터 분리해 탄생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CJ가 기생충과 봉 감독을 후원한 것은 일상적인 것"이라며 "미키 리는 특히 영화인들을 비롯한 예술가들을 지원해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과 CJ는 '살인의 추억', '마더', '설국열차'를 비롯해 '기생충'까지 함께해왔다.

이미경 부회장은 수 년간 건강상 이유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기생충'을 위해 '골든글로브 시상식'부터 '아카데미'까지 봉준호 감독, 송강호 등과 함께했다.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아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0004287265_005_20200210143602202.jpg?type=w430원본보기


아카데미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사진=로이터
봉 감독은 총 네 번 무대에 올랐다. 감독상 수상 당시 봉 감독은 함께 노미네이트 됐던 마틴 스코세이지, 쿠엔틴 타란티노 등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는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오 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재치있게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한진원 작가와 함께 각본상을 받을 때는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사실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는 건 아닌데, 이 상은 한국이 오스카에서 받은 최초의 상"이라고 말해 진한 감동을 줬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바카라사이트

▶ 네이버에서 한국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 한경닷컴 바로가기 ▶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