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의 든든한 후원자, CJ 이미경 행보 관심집중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2-10 15:38
조회
257

0002381877_001_20200210141406735.jpeg?type=w430원본보기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이미경(미키리) CJ그룹 부회장이 무대에 올라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영화 '기생충'과 봉준호 감독이 92년 아카데미 역사를 새로 쓴 가운데,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이 옆자리를 지키며 감격을 함께 나눴다.

'기생충'은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국제영화상과 각본상을 휩쓸며 기적을 만들어냈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비영어권 영화가 작품상을 거머쥔 것은 사상 최초다. 봉준호 감독은 아시아 출신 감독으로는 최초로 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기생충'의 책임프로듀서(CP) 자격으로 시상식에 참석한 이미경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의 옆에 앉아 '기생충'이 수상할 때마다 누구보다 기뻐하고 환호했다.

이미경 부회장은 지난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료상을 받을 때도,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할 때도 함께였다.

이날 '기생충'이 작품상을 거머쥐자 이미경 부회장도 마이크를 잡았다. 이미경 부회장은 CJ그룹의 이미경 부회장이 나서 영어로 "나는 봉준호 감독의 모든 걸 좋아한다"며 "봉준호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 그의 유머 감각을 존경한다. '기생충'을 사랑하고, 응원하고, 지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미경 부회장과 봉준호 감독의 인연은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미경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과 함께한 첫 작품 '마더'가 기대만큼의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지만, 그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봉준호 감독이 첫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제작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는 봉준호 감독이 마음껏 자신의 작품 세계를 펼쳐나갈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

한동안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이미경 부회장의 행보에 외신들도 주목하고 있다.

지난달 미국의 기업전문매체 포춘은 '기생충'과 이미경 부회장의 인연을 소개하며 "영화의 최대 재정적 후원자는 한국 최대 재벌가의 일원인 미키 리(이미경 부회장의 영어 이름)"이라며 "미키 리는 특히 영화인들을 비롯한 예술가들을 지원해 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슬롯사이트 데일리안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