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설 실패' 서울시, 결국 서정협 사과 "큰 불편·심려 끼쳐"(종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1-08 16:05
조회
249
"질책 가슴 깊이 새기고 긴장의 고삐 죄겠다" 약속
서울시 재난시스템 전반, 원점부터 재정비 하기로


0005096765_001_20210108143454662.jpg?type=w430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에 눈이 쌓여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2021.1.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허고운 기자 = 서울시는 6일 저녁 내린 눈을 신속히 치우지 못해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한 데 대해 8일 공식 사과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제설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시민 여러분께 큰 불편과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기상의 특성을 고려해 예보보다 먼저, 예보 이상의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해야 했음에도 부족함이 있었다"며 "시민 여러분의 질책을 가슴 깊이 새기고 다시 한 번 긴장의 고삐를 죄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6일 저녁부터 7일 새벽까지 최대 13.7cm의 많은 눈이 내려 6일 퇴근길과 7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6일 오후 6시30분쯤부터 서울에 눈이 내리기 시작했는데, 서울시의 제설 작업은 이미 한 시간쯤 뒤인 오후 7시20분에서야 시작돼 '늑장 대응' 비판이 커졌다.

서울시가 기상청 예보만 믿고 대응했다가 제때 대처하지 못했다고 전날 해명하자, 기상청은 6일 오전부터 서울에 최대 8cm의 눈을 예보하며 대설 예비 특보를 내렸다고 즉각 반박했다.

이와 관련,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통상적인 수준으로 제설에 임했다"며 "짧은 시간동안에 기습적으로 눈이 내리고, 퇴근 시간대 차량과 맞물리며 제설차량이 갇히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사전에 염화칼슘을 살포하긴 했으나 악조건이 발생해 대책이 미흡했다"며 "금천·서초·송파·강남 등 서울 남부 쪽에 기습적으로 1시간 동안 7cm 정도의 눈이 내렸다"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폭설·한파 재해 예방 시스템을 포함해 재난시스템 전반을 원점에서부터 재정비하기로 했다.

그는 "눈이 오기 전 미리 대비하는 사전 대책으로 전환하고 사고 다발지역과 교통 정체 지역에 대한 제설 감지 시스템과 온도 하강 시 열에너지를 방출하는 제설시스템을 조속히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설장비가 진입하기 어려운 이면도로, 골목길에도 염화칼슘 등 제설제가 신속히 도포될 수 있도록 소형 제설장비 도입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시내 차도는 89%, 보도는 78%가 제설작업이 진행됐다. 주요 간선도로의 제설작업은 100% 완료됐으며 일부 이면도로 및 보도 제설작업이 남아있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제설 작업 실무를 총괄하는 도로관리과장(기술직 4급)이 8일자 인사로 교체되면서 업무 인수인계로 인해 대응이 늦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서 권한대행은 "과장 인사 발령일은 8일자로, 6일 폭설이 내린 날에는 정상적으로 근무하고 있었다"며 "인사와 이번 제설 대책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룰렛사이트 junoo5683@news1.kr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BBC 한글 뉴스 ▶ 터닝포인트 2021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룰렛사이트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카지노게임사이트

우리카지노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