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평균 시청률, 남자부 압도…흥국생명 인기몰이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12-31 12:50
조회
224
202012311102774752_5fed32d432cad.jpg

 

[OSEN=이상학 기자] 여자배구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 29일 경기를 끝으로 3라운드를 마치며 반환점을 돈 도드람 2020∼2021 V-리그는 여자부의 인기 상승이 눈에 띈다.

전반기 동안 남자부 63경기, 여자부 45경기 총 108경기가 진행됐는데 전반기 남녀 평균 시청률이 전년과 동일한 0.96%를 기록했다. 여자부는 올 시즌 전반기 1.17%를 달성해 지난 시즌에 이어 평균 1%의 시청률을 돌파했다. 남자부는 지난 시즌 0.88%에서 0.81%로 소폭 감소했다. 전체 시청자 수는 지난 시즌 전반기 대비 약 16% 증가하여 약 18백만 명의 시청자가 안방에서 V-리그를 시청했다.

전반기까지 남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11월22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펼쳐진 삼성화재와 한국전력의 경기로 1.52%의 시청률을 기록하였다. 남자부 최고 시청률 5경기 중 삼성화재의 경기가 3경기로 명단에 오르며 팬들을 TV앞으로 이끌었다.

여자부 최고 시청률 경기는 11월 15일 김천체육관에서 진행된 한국도로공사와 흥국생명의 경기로 시청률 2.22%을 기록하며 역대 정규리그 경기 중 최고 시청률을 달성했다. 여자부 최고 시청률 5경기 모두 흥국생명 경기가 포함돼 팬들의 사랑을 받았고 그 중 GS칼텍스와 흥국생명 간의 맞대결이 2경기가 포함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의미 있는 기록도 다양했다. 남자부에서는 한국전력 박철우가 개인 통산 득점 6000점을 달성하며 V-리그 역대 최다 득점자에 이름을 올렸고, 대한항공 한선수는 세트 성공 1만4000개를 돌파하며 남자부에서 가장 많은 세트 성공을 달성했다.

또한 여자부에서는 흥국생명이 14연승 가도를 달리며 여자부 역대 통산 최다 연승 타이를 기록했다. 흥국생명 이재영이 만 24살 1개월로 최연소로 득점 3000점을, 흥국생명 김연경이 122경기 만에 득점 3000점을 달성하며 최단 경기로 달성했다. 한국도로공사 정대영도 여자부 역대 두 번째로 블로킹 950개를 기록하였을 뿐 만 아니라 역대 3번째로 5000점을 득점하며 활약했다.

후반기에는 대한항공 유광우가 한선수, 권영민에 이어 역대 3번째 1만3000세트 달성을 앞두고 있으며 KGC인삼공사 한송이가 역대 4번째 5000득점이라는 대기록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아울러 홍보 및 마케팅도 성공적이었다. 올 시즌 팬 서비스 강화를 위해 13개 구단의 상품화 사업을 통합하는 통합 상품화 사업을 시작했다. 프로스포츠 최초로 전 구단의 상품을 통합한 이번 사업은 온라인 공식 쇼핑몰을 통해 레플리카 유니폼, 사인볼, 티셔츠, 각종 액세서리를 비롯하여 라운드 MVP 기념상품과 같이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 뿐만 아니라 경기장 내 오프라인 판매부스인 ‘코보마켓’을 설치하여 팬들이 경기장을 방문할 시 언제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준비해놓았다.

한편, 연맹은 지난 시즌 시각장애인 초청 행사 및 타이틀스폰서 도드람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행사를 하는 등 사회공헌사업을 시작해 이번 시즌 전반기에 사회공헌 인스타그램 계정을 신설하고 다양한 캠페인과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현재 스포츠 인권 보호를 위한 V-HUG 시그널 캠페인을 펼치고 있으며 경기장에서 버려지는 기록지를 재활용하여 선수들이 직접 이면지 노트를 만드는 업사이클링 콘텐츠 제작을 통해 프로배구가 갖는 선한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팬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바카라사이트/waw@osen.co.kr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전체 0